Tagged: Web2.0

12
10월
2007

웹2.0과 롱테일 [2]

전에 못다한 롱테일 이야기를 더 해보려고 합니다. 롱테일 현상이 나타나게 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건이 몇가지 있습니다. 소수의 공급자가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던 기존의 체제를 바꿔서, 많은 개성적인 사용자가 직접 만든 제품을 공급하게 하는 트렌드를 만들어야 합니다. 한국의 경우 대기업의 의존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10대 기업의 생산량 = 전체 생산량의 40%) 수동적으로 제품을 사용하던 사용자가 직접 개성적인 공급자가 되어 이들이 각각 개성적인 제품을 제공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어주면 자연스럽게 롱테일 현상이 일어날 수 있지요.여담으로, 요즘 이러한 ‘공급자+소비자’ 개념의 새로운 계층을 “프로슈머(prosumer)”라고 합니다. (프로듀서와 컨슈머의 합성어) 또한 쉽게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고, 쉽게 구입할...

01
8월
2007

내가 UI개발 직군을 선택한 이유

UI개발이라는 직군은 국내에서 탄생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생소한 직군입니다. 보통 HTML코더, 스크립터, 웹 퍼블리셔 등등… 호칭도 통일되지 않았습니다. 이른바 HTML코딩이라는 수단으로 디자인과 개발의 단순 지원 역할을 해주던, 웹개발 프로세스에서는 중요성이 많이 떨어지는 직군… 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사정이 많이 틀려졌죠. Web2.0 이라는 패러다임의 등장에 의해 세계의 웹사이트는 과도기에 휘말리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End-User가 보는 화면은 HTML, 즉 “HTML코더”가 만들어내었던 화면인데, 국내에서는 ‘대충대충 빨리빨리’의 영향으로 매우 낮은 효율과 품질을 보이는 화면이 양산되어 왔던 거죠. 물론 사이트가 느린건 서버나 프로그램 로직 자체의 비효율성 때문일 수도 있지만, 이러한 Back-end 단의 비효율성 보다는 사용자가 HTML과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