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frontend 개발 이야기

03
8월
2007

웹표준에 대한 생각

웹표준이라는 단어가 업계에 이슈화 된 계기는 개인적으로 “FireFox와 Windows Vista의 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MS에 종속적(?)이던 우리나라에선 디자인과 코딩도 항상 IE 위주, 그리고 IE에서만 동작하는 ActiveX(COM) 위주로 웹사이트를 제작해 왔죠. Mozilla 계열, 또는 Mac의 Safari 같은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유저는 인터넷 사용자의 0.1%도 안되는 극소수였기 때문에 이들의 불평은 아예 무시되어 온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해외에서 급속하게 점유율을 늘려가는 파이어폭스의 존재로 인해, 우리나라도 컴퓨터를 조금 한다는 1~20대부터 파워유저에 이르기까지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사람이 계속 증가추세에 있고, 제대로 보이지 않는 국내 대다수의 웹사이트로 인한 불평의 목소리도 점점 커졌습니다. 그리고 Windows Vista의 출현… Windows Vista의 강화된 보안...

01
8월
2007

내가 UI개발 직군을 선택한 이유

UI개발이라는 직군은 국내에서 탄생한지 얼마 되지 않은 생소한 직군입니다. 보통 HTML코더, 스크립터, 웹 퍼블리셔 등등… 호칭도 통일되지 않았습니다. 이른바 HTML코딩이라는 수단으로 디자인과 개발의 단순 지원 역할을 해주던, 웹개발 프로세스에서는 중요성이 많이 떨어지는 직군… 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사정이 많이 틀려졌죠. Web2.0 이라는 패러다임의 등장에 의해 세계의 웹사이트는 과도기에 휘말리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End-User가 보는 화면은 HTML, 즉 “HTML코더”가 만들어내었던 화면인데, 국내에서는 ‘대충대충 빨리빨리’의 영향으로 매우 낮은 효율과 품질을 보이는 화면이 양산되어 왔던 거죠. 물론 사이트가 느린건 서버나 프로그램 로직 자체의 비효율성 때문일 수도 있지만, 이러한 Back-end 단의 비효율성 보다는 사용자가 HTML과 이미지,...